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10년만에 서울시장 재도전 나경원..."안철수 현 정권에 도움만 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지난 2011년 이후 10년만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재도전한다.

당시 박원순 당시 무소속 후보에게 패한 나 전 의원은 '독하게 섬세하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이날 서울 용산구 이태원 먹자골먹에서 재도전 기자회견을 열었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어 빈 상가가 즐비한 곳이다.

나 전 의원은 "야권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로 불의와 결별을 선언하고 공정과 정의를 되찾아야 한다"며 '독한'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전임 시장의 여성 인권 유린으로 비롯되었다"며 "여성의 마음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섬세한' 후보만이 승리를 담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겐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하냐"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

한편 이날 운동화를 신고 나온 나 전 의원은 "시장실이 필요 없는 시장이 되겠다"며 "운동화를 신고 곳곳을 누비며 시정을 챙기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보선 #안철수 #박원순 #이태원 #문재인 #민주당 #야당 #여당 #야권 #여권 #통합 #단일 #박영선 #오세훈 #추미애 #윤석열 #이재명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