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마에 270억 다이아몬드 박아버린 래퍼

미국 래퍼 릴 우지 버트(27)가 자신의 이마에 핑크색 다이아몬드를 박았다.

버트는 4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움은 고통이다"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그는 반지와 귀걸이 등 다양한 다이아몬드 장신구를 과시했다. 특히 그의 이마에 박힌 핑크색 다이아몬드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 다이아몬드는 약 11캐럿으로 270억으로 추정된다. 버트는 " 천연 핑크 다이아몬드를 구매하기 위해 2017년부터 지금까지 수백만 달러의 돈을 써왔다”고 밝혔다.

그는 "왜 반지를 하지 않고 이마에 박았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만약 반지를 잃어버리면, 이마에 다이아몬드를 박았을 때보다 더 비웃음을 당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버트는 'XO TOUR Llif3'로 그래미상 신인상 후보에 오른 적이 있는 미국의 래퍼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다이아몬드 #피어싱 #래퍼 #미국래퍼 #흑인래퍼 #다이아 #반지 #다이아반지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