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철인왕후 나인우가 말한다 "병인이에게 소용이란?"

"조명이 두대라 덥네요"

드라마 철인황후에서 김병인 역을 맡아 열연한 나인우는 아직 인터뷰가 낯선 배우입니다.

나인우는 촬영을 마친 소감을 묻자 "선배들, 감독님, 작가님 믿고 따라간 것뿐인데 결과가 좋았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나인우는 극중 캐릭터인 김병인과의 공통점을 묻자 "하나를 물면 절대 놓지 않는 성격"이라며 "끝까지 파고드는 점이 나랑 많이 닮았다"고 말했는데요.

김병인 역은 액션 연기가 잦아 다치는 일도 많았고, 상처도 많이 났습니다. 나인우는 "실제 촬영 때는 솔직히 힘들었지만 드라마로 보니까 정말 보람이 있었다"면서 "감독님께 감사하다"며 웃었습니다.

앞으로 하고 싶은 배역을 묻는 질문에 나인우는 영화 '해바라기'의 김래원, 영화 '미스터 소크라테스'의 김래원을 꼽았는데요.

밝게 웃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던 나인우와의 인터뷰. <뉴스1 연예TV>에서 확인해보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tvn #드라마 #철인황후 #소용 #나인우 #신혜선 #김병인 #철종 #배우 김정현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