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양양 산불로 주민 80명 긴급대피…축구장 9개 면적 소실

지난 18일 강원 양양군 야산에서 발생한 불이 축구장 9개 면적에 달하는 6.5㏊의 산림을 태우고 6시간 만에 꺼졌다.

19일 도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18일 오후 10시12분쯤 양양읍 사천리의 한 창고에서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어 바람을 타고 번졌다.

산림‧소방당국은 진화차 등 장비 60대와 진화인력 1028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 불로 인근 40가구 주민 84명이 사천리 마을회관으로 긴급대피하기도 했다. 사천리 주민들은 예전 낙산사 대형산불 경험 때문에 이번 산불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6시간 만에 진화가 완료됐지만 산림‧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및 뒷불 감시를 위해 소방‧진화 차량과 인원을 배치 중이다.

산림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영상제공: 양양군

#양양산불 #산불 #낙산사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산불 #양양 #사건사고 #겨울철산불 #산 #등산 #화재 #불 #불장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