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어려운 시기 무거운 중책"…대한상의 회장 맡게 된 최태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한다는 관례에 따라 다음 달 24일 대한상의 회장에 공식 선출될 예정이다.

서울상공회의소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최 회장을 제24대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에 선출했다.

최 회장은 취임 인사를 통해 "서울상의 회장에 추대해준 여러분께 대단히 감사하다"며 "참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는 것에 대해 상당히 망설임이 있었다.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한다. 나름 견마지로를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회장단을 향해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와 얘기가 있어야지, 저로선 혼자서 이 일을 해나가기는 어렵다"며 "여러분의 많은 분이 노력해주셨을 때 경영환경과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세대를 위해서 만들어나갈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직책을 맡았다"며 "최선을 다해 경제계 발전과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관례에 따라 다음 달 24일 대한상의 전체 의원총회에서 임기 3년(연임 1회 가능)의 대한상의 회장에 공식 선출될 예정이다.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수장이 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최태원 #대한상의 #SK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태원 #대한상의 #서울상의 #sk그룹 #최태원회장 #박용만 #박용만회장 #대한상공회의소.서울상공회의소.경제단체 #전경련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