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살려주세요!" 유혈참사 속 미얀마의 울부짖음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28일(현지 시간) 경찰의 총격으로 최소 18명이 숨졌다고 유엔 인권사무소가 밝혔다. 또 최소 30명의 부상자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이날 최소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유엔 인권사무소가 외신 보도보다 훨씬 더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고 밝힌 것이다.

이날 최대 도시 양곤 등 미얀마 전역에서는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시위 참여자들은 거리로 뛰쳐나와 군부 정권 반대를 외치며 경찰과 대치했다.

현지 SNS에는 참상을 전하는 사진, 동영상과 함께 피해자들의 사연이 공개되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미얀마 #양곤 #군부쿠데타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미얀마 #민주화 #시위 #미안마시위 #아웅산수치 #미얀마군부 #군부쿠데타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