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LH직원 100억 땅투기 논란 '일파만파'…"계모임 하듯 투자"

LH직원 100억 땅투기 논란 '일파만파'…"계모임 하듯 투자"

이강훈 변호사(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실행위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땅 투기 논란과 관련해 "계 모임 하듯이 투자를 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행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변호사는 3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도덕적 감수성 측면에서 LH 직원이더라도 겉으로 드러나는 정보들이 없으면 투자할 수 있다는 생각들이 '백그라운드'에 있지 않았나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만약에 사전에 개발 예정지로 선정할 것 같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투자를 한다면 단기간 내에 큰 이익을 볼 수 있다"며 "특이 이번에는 현금 보상을 하지 않고 다른 토지로 보상하는 대토보상이 있었는데, 개발이익을 함께 누릴 수 있는 가능성들도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또 "일부 직원들의 문제가 아닐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에 전수조사와 정부 대책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하는 사업자의 직원들은 개발 예정지를 취득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 부분을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LH 공사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 10여명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구 내 2만3028㎡(약 7000평)의 토지를 사전에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토지의 실거래가 총액은 99억4512만원에 달한다. 금액 중 상당 부분(약 58억원)은 대출로 조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LH #변창흠 #투기 #시흥 #광명 #시흥광명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