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수명 10년 선고, 13살 된 샴쌍둥이 자매 "분리 수술 하고 싶어요"

13살 샴쌍둥이 자매 조이와 조이스 맥시노는 "분리 수술이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언젠가는 받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필리핀 북부 루손섬에 사는 샴쌍둥이 자매 조이와 조이스 맥시노는 13년 전 머리와 이마, 코, 입의 일부가 결합된 샴쌍둥이로 태어났습니다. 이 자매는 온라인 매체 '본 디퍼런트'를 통해 소개되었고, 유튜브 영상 조회 수는 300만을 넘겨 많은 사람이 자매의 사연을 알게 되었는데요.

이 자매의 사연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필리핀 #샴쌍둥이 #자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샴쌍둥이 #샴자매 #쌍둥이자매 #샴쌍둥이자매 #필리핀 #조이 #조이스 #필리핀샴쌍둥이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