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반중정서 폭발…'빈센조' 이어 '조선구마사'까지 '중국풍' 논란

반중(反中) 정서가 국내 드라마 시장을 강타하고 있다.

앞서 '여신강림', '빈센조'에 이어 이번엔 SBS드라마 '조선구마사'가 그 중심에 섰다.

문제가 된 장면은 충녕대군이 서역에서 온 구마 사제를 기생집에서 대접하는 장면으로, 조선을 배경으로 했으나 월병, 피단 등 중국의 전통음식이 등장해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특별한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으나 온라인을 중심으로 불매운동 조짐이 나타나자 조선구마사의 제작지원 및 광고에 참여한 기업들은 줄줄이 광고를 철회했다.

앞서 빈센조 역시 '중국 비빔밥' 제품을 PPL로 노출시켜 도마에 올랐다. 중국 자본이 투입된 드라마라고 하더라도 한국 전통 음식인 비빔밥을 중국산으로 둔갑시킨 연출은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종합광고대행사 측은 제작비 지원을 위해서 중국 기업의 PPL은 어쩔 수 없다고 토로하지만 시청자들의 비판은 줄을 잇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선구마사 #빈센조 #비빔밥 #월병 #반중정서 #김치 #한복 #서경덕 #최충헌 #빈센조 비빔밥 #조선구마사 논란 #중국 비빔밥 #중국 김치 #여신강림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