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무릎 꿇고 마스크 벗은 김태현…"숨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

서울 노원구 세 모녀 살인 피의자 김태현(25)이 마스크를 벗은 얼굴을 처음 공개했다.

검은색 옷을 입고 손목에 수갑을 찬 김태현은 9일 오전 9시쯤 검찰에 송치되기 전 서울 도봉경찰서 1층 로비의 포토라인에 마스크를 쓰고 모습을 드러냈다.

도봉경찰서 정문 포토라인에 선 김태현은 스스로 마스크를 벗고 무릎을 꿇은 채 "이렇게 뻔뻔하게 눈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정말 죄책감이 많이 든다"며 "살아있다는 것도 정말, 제 자신이 뻔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태현은 "유가족분들, 저로 인해 피해 입은 분들 모두에게 사죄드린다"면서 "죄송합니다"를 연발하며 호송차에 올라탔다.

#김태현 #노원세모녀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태현 #노원세모녀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