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나이트·클럽 업주 "매달 1억 손해"…정부 방역에 끝없는 한숨

오세훈 서울시장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서울형 거리두기' 초안을 발표한 가운데, 최원봉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국장이 유흥업 종사자를 대표해 입장을 밝혔다.

최원봉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국장은 지난 12일 뉴스1TV와의 인터뷰에서 "오 시장의 '서울형 거리두기'를 대단히 환영한다"며 "한 가지 원칙으로 갔던 정부 정책에 비해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중랑구에서 'H' 나이트를 운영 중인 김기준 씨는 "한 달간 1억 원을 손해보고 있다"며 "직원들만 100명이다. 생계가 막막하다"라고 털어놨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서울형거리두기 #유흥업소_방역 #오세훈시장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서울형거리두기 #방역 #나이트 #클럽 #뉴스1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