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가 밝힌 의문점들…친구는 왜 신발을 버렸나

"아이 잃은 아빠는 더 이상 잃을 게 없거든요. 그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해주겠다고 아들에게 맹세했습니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씨(22)의 아버지는 아들의 사인을 밝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3일 서울 강남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아들의 친구 A씨가 당일 신었던 신발을 버렸다는 점, 무엇보다 아직까지도 조문을 하지 않고 전화번호까지 바꾸고 현재 연락두절인 점 등을 서운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아들의 친구 A씨와 그의 부모가 처음 손씨를 만났을 때 3시30분에 그들끼리 통화한 점을 숨겼다고 설명했다.

손씨는 "새벽 2시부터 4시30분 사이에 무엇을 했냐고 물어봤는데 3명(A씨와 그의 가족) 모두 통화했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라며 "특정 시간을 정했는데도 말하지 않았다는 것은 숨겼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A씨가 진실을 숨기기 위해 최면수사에도 소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씨는 "첫번째 최면 수사 전 최면수사를 하는 경찰에게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니 그런 것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는데 그 분의 답변은 ''최면은 당사자의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정황을 들어보니 A씨는 숨기려 하기 때문에 최면이 안될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번째 최면수사에 A씨가 경찰서에 변호사를 대동했다고 말했다.

손씨는 또 A씨가 실종 직후 신발을 바로 버리고, 이에 대해 A씨의 아버지가 이를 알고 있는 점이 의아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의 한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정민씨는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친구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이후 엿새만인 지난 30일 잠수교 상류 한강에서 구조견에 의해 주검으로 발견됐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강실종_의대생 #의혹 #정민이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실종 #의대생 #한강 #정민이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