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실종 의대생 친구...그날 새벽 약속 못지켜 통한의 후회

"그날 새벽에 원래 저까지 셋이 마시기로 했는데, 피곤해서 안 나간 것이 아직도 후회됩니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故 손정민씨(22)의 의대 동기 최 씨는 약속 장소에 가지 않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4일 최씨는 뉴스1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손씨의 교우관계와 안타까운 심정등에 대해 얘기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한강 #한강대학생 #실종의대생 #의대생 #의대생실종 #의대생친구 #손정민 #손정민군 #손현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