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한강 실종 의대생 사건' 타임라인…신발 버리는 CCTV·목격자 공통 진술 확보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 씨(22)와 관련해 경찰이 추가 목격자를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서울경찰청은 "한강공원 대학생 사건과 관련해 목격자가 1명 늘어 7명이 됐다"며 "어제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추가 목격자가 등장함에 따라 손 씨 사망 사건 관련 목격자는 4개 그룹 6명에서 5개 그룹 7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경찰은 "목격자들이 일관되게 진술하는 부분이 있다"며 "아직 100% 파악한 건 아니어서 또 다른 목격자가 있는지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진술을 확보해 손 씨와 함께 있던 친구 A 씨의 동선 등 당시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인근 폐쇄회로(CC)TV 54대와 차량 133대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또한 친구 A 씨의 가족이 A 씨의 신발을 버리는 CCTV 영상을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손 씨는 지난 24일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당일부터 현재까지 손 씨의 명확한 사인이 밝혀지지 않아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가중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정민 #한강공원대학생실종 #CCTV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손정민 #한강 #한강실종대학생 #반포한강공원 #CCTV #블랙박스 #목격자 #미스터리 #의혹 #손현 #한강의대생 #뉴스1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