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수업시간에 유튜브 찍는 교사 금지해라”…학부모들의 우려

최근 교사들이 유튜버를 겸직하는 일이 사례가 늘면서 학부모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교사들의 학교 브이로그 촬영을 금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요즘 학교에서 교사들이 유튜브를 촬영하는 경우가 많다"며 "영상들을 보면 학생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변조하지 않거나 모자이크를 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고 심지어 아이의 실명을 공개하는 상황도 잦다"고 우려했다.

청원인은 "아이들의 의사와 관계없이 온라인은 악플이 난립하는 곳에 학생들이 공개되는 것은 위험하고 이를 악용해 범죄에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와 학부모의 동의를 얻는다고는 하지만 아직 교사들은 교실 속 권력자”라며 출연에 대한 의사를 100% 전달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21일 오후 기준 4500명 이상의 동의를 얻고 있다.

영상을 통해 학부모들이 우려하는 지점을 확인해보자.

#유튜버 #학교 #교사브이로그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교사 #임용 #브이로그 #교사브이로그 #선생님 #학교브이로그 #학교 #유튜버 #선생님브이로그 #교사유튜버 #유튜브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