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탈당 권유' 초강수에 반발...우상호 "이미지 쇄신 활용", 김한정 "이게 정치야?"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의원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법 위반이 의심되는 10명(지역구)에게 탈당을 권유하고 2명(비례대표)은 출당 조치하기로 했다. 그러자 당사자들이 반발했다.

8일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련 의원 12명은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농지법 위반 의혹) 등이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지만,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선제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무죄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로 제기된 농지법 위반 의혹과 그에 따른 민주당 지도부의 탈당 권유 결정에 대해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고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부동산의혹 #민주당탈당권유 #우상호 #김한정 #국민권익위원회부동산거래전수조사 #송영길 #고용진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