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용구 전 차관 사건, 화가 부글부글"…택시기사 폭행 수난기

"하루에 99명의 천사가 타도 마지막에 한 명의 악마가 타면 그 날은 그냥 택시 시동 끄고 집에 들어가서 소주 한 잔 먹고 싶어요."

끊이지 않는 택시기사 폭행 사건. 최근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이 택시 기사를 폭행해 논란이 되고 있죠. 택시기사들은 이같은 일을 겪고나면 평생 트라우마처럼 기억에 남는다고 하는데요. 실제 늦은 시간 택시 기사님들이 현장에서 어떤 고충을 겪고 있는지 직접 만나 들어봤습니다.

#택시기사 #이용구 #르포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