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두 번의 상처를 더 받았지만...사람의 품이 너무나 그리운 강아지

작년 2월 경기도 도우미견 나눔센터에서 반려동물 입양센터로 입소해 케어를 받고 두 번의 입양을 갔던 향기.

그러나 반려견을 키워 본 경험이 부족한 입양자들은 입양을 결국 포기했고 향기에게는 두 번의 큰 상처들이 남았는데요.

소리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지만 잘 극복하고 특히 사람의 품에 안겨 있는 것을 가장 좋아한다는 향기의 이야기,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가족의발견 #입양 #강아지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