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억만장자들의 '우주여행 경쟁'…머스크, 베이조스 제친 사람 누구?

우주여행 시대를 열겠다며 경쟁하던 세계 억만장자들이 드디어 첫 우주 비행에 나선다

'아마존'과 우주 탐사기업 '블루오리진'을 설립한 제프 베이조스는 오는 7월 20일, 달 착륙 52주년 기념일에 우주 탐사선 ‘뉴 셰퍼드’를 타고 우주여행에 나선다고 밝혔다.

뉴셰퍼드는 지구 대기권과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상공의 카르만라인까지 11분간 우주여행을 한다.

베이조스는 '여자라는 이유로' 우주여행의 꿈을 이루지 못했던 82세 '월리 펑크'를 명예승객으로 초대했다.

펑크는 1961년 미국 NASA의 우주비행사 양성 훈련(머큐리프로젝트)에서 참가자를 통틀어 1등으로 통과했다.

하지만 당시 선발된 13명의 여성 비행사들은 모두 제외되고 남성 7명만 우주비행사로 최종합격했다.

베이조스는 "펑크보다 오래 기다린 사람은 없다"며 직접 우주여행 소식을 전했다

소식을 접한 펑크는 "마침내"라며 환호성을 질렀다.
펑크는 우주에 나가는 최고령자로도 기록될 예정이다.

또한, 뉴셰퍼드에는 베이조스의 남동생 마크 베이조스와 자선 경매를 통해 2800만달러(약 318억원)에 탑승권을 따낸 익명의 낙찰자도 동행할 예정이다.

이에 질세라 영국 억만장자이자 우주 탐사기업 '버진 갤럭틱'의 창립자인 리처드 브랜슨은 7월 11일 시험 비행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브랜슨이 우주 탐사에 투자하고 연구한 세월은 17년이나 된다.

브랜슨은 '최초' 타이틀을 내줄 수 없다는 심리에서인지 베이조스보다 9일 앞서 우주 비행에 나선다.

비행에는 총 6명이 탑승할 예정으로, 미국 뉴멕시코 발사 기지에서 발사돼 역시 카르만 라인까지 10분 남짓을 비행한다.

브랜슨은 트위터를 통해 "어머니는 나에게 절대 포기하지 말고 별을 향해 손을 뻗으라고 가르치셨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 창립자인 일론 머스크는 오는 10월, 더 오랜 시간의 우주탐사에 나설 예정이다.

머스크는 드래곤 캡슐을 이용해 우주여행을 한 후 로켓을 재활용할 예정이다.

브랜슨과 베이조스의 여행이 약 10분에 그치는 반면, 머스크의 우주 탐사는 며칠씩 지속된다고 알려져있어 어떠한 모습이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머스크 #제프베이조스 #스페이스X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제프 베이조스 #일론 머스크 #리처드 브랜슨 #우주여행 #스페이스X #블루오리진 #테슬라 #나사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