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정세균 "윤석열, 망언으로 바닥 드러나…내 라이벌은 최재형"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하락세를 두고 "본색이 드러난 망언으로 바닥이 드러나고 있다"며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23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될 일은 없다. 후보도 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120시간', '대구 민란' 발언을 두고 "실수가 아닌 본색이 드러난 망언이며, (윤 전 총장의) 바닥이 드러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력한 라이벌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꼽았다. 그는 "지금까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 전 총장이 공생적 적대관계로 성장해 왔던 거 같은데 두 분 다 퇴조"라며 "그 사이 최 전 원장이 부상할 가능성이 있고, 그 대항마는 당연히 정세균이 될 것"이라며 정-최 구도가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지지율 정체에 대해선 "조바심을 낼 게 아니고 어떻게 국민들께 좋은 정책 선보일까를 노력하다 보면 정세균의 시간이 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 전 총리는 경선을 드라마에 비유하며 "경선 이전의 여론조사 결과대로 간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았다"며 지지율 반전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또 최근 확산하고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반'에 대해선 당시 자신은 노 전 대통령 탄핵을 막기 위해 사력을 다해서 싸웠다며 '적통 후보론'을 강조했다.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민주당 적통 후보 논란과 관련해 정 총리는 "당의 이름을 걸고 나가서 후보로 뛰는 만큼 정체성 체크를 하는 건 너무 당연한 것"이라며 "나는 다른 후보들과 다르게 순도 100% 적통"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이재명 #최재형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세균 #윤석열 #최재형 #이재명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