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국힘 "정연주, 언론계 조국...도저히 못 넘어가" vs 민주 "정치적 시비, 국힘 위원 편향성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야당 몫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 추천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6개월 가까이 공전했던 방심위가 총 9인 완전체로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방송통신심의위원 추천의 건을 의결했다. 국민의힘이 추천한 위원은 이상휘 세명대 교수와 김우석 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이다.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이 정연주 전 KBS 사장을 방심위원으로 추천·임명한 것에 반발, 자당 몫 2인에 대한 추천을 미뤄왔다.

회의 시작 후 안건은 가결됐지만, 여야는 정연주 전 사장 등 서로의 추천 위원을 비판하며 공방을 벌였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여권 측에서 추천한 분에 대해서는 별다른 말을 하지 않겠다"며 "다만 한 분은 도저히 넘어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호선을 거쳐 위원장에 위촉될 정연주 씨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여야가 고민해봐야 한다"며 "SNS를 통해 소위 보수 언론에 대해서는 증오에 가까운 편향된 언론관을 숱하게 내놓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거짓말까지 했다. 그래서 방송계의 조국이라고 부르는 것"이라며 "이런 분이 위원장이 되면 너무나 암울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심히 유감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연주 전 사장은 KBS 재임 시절 이명박 정권이 부당하게 배임을 걸어 해임 시켰다"며 "결국 대법원까지 가서 배임 혐의가 없었다는 게 드러나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정치적 시비를 건다는 것은 굉장히 부당하다"고 했다.

정 의원은 "그런 차원이라면 국민의힘에서 추천한 이상휘 후보와 김우석 후보도 정치적 편향성이 굉장히 많은 분"이라며 "저희도 그런 논리라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에서 추천하신 분을 저희가 굳이 반대해서 정치적 논란거리로 삼고 싶지 않다"며 "여야 간에, 청와대서 추천한 것은 법에 따라 한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더 이상 시비를 안 거는 것이 앞으로 방심위 활동을 위해 좋을 것이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과방위 #박대출 #정필모 #방송통신심의위원 #정연주 #이상휘 #김우석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