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울상에서 분노로…예비부부들은 왜 트럭시위에 나섰을까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이 예식장 방역지침을 형평성에 맞게 완화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19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시청 앞과 세종시 보건복지부 청사 앞에서 트럭 시위를 열고 현 방역지침에 대한 부당함을 토로했다.

지난해 10월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을 한차례 연기했던 A씨는 8월 말 결혼식을 앞두고 "격상된 4단계에 맞춰서 결혼식을 준비하다 보니 실상을 고려하지 않은 지침"이라며 정부의 방역지침을 지적했다.

이들은 '방역 지침의 형평성'을 근본적인 문제점으로 손꼽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 종교시설은 최대 99명, 콘서트장은 최대 2000명까지 수용 가능하며 마트와 백화점은 무제한 입장이 가능하지만 예식장은 양가 하객을 모두 합쳐 총 49인까지만 입장할 수 있다.

이달 말 결혼을 앞두고 있는 김모씨는 "식당이나 백화점 등은 QR코드로 출입을 시키고, 대부분 공간들은 단위 면적당 인원 제한을 한다"며 "예식장에 대해서만 너무 강하게 압박한다"고 말했다.

9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남모씨는 "결혼이 죄가 아닌데 청첩장을 주면서 '오실 수 있나, 없나', '언제까지 알려달라'고 물어봐야 하는 상황이 너무 죄스럽고 미안하다"며 "(종교시설, 공연장 등) 다른 곳과의 형평성을 비교해 예비부부들의 고충도 헤아려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결혼식 #예비부부 #방역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결혼식 #예비부부 #트럭시위 #방역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