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함께 살던 가족이 이사 갔어요" 유기견 미르의 사연

미르는 한배에서 태어난 남매견 코코와 함께 어느 날 경기도도우미견나눔센터에 오게 됐습니다.

주인이 강아지를 키울 수 없는 곳으로 이사 가게 돼서 어쩔 수 없이 보호소 신세를 지게 됐다고 합니다.

사람과 함께 살았던 덕분인지 미르는 참 얌전하고 사람을 좋아합니다.

덩치는 조금 크지만 사람에게 한없이 다정한 미르를 해피펫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dog #강아지 #강아지입양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