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대장동 개발사업은 100% 사기" 대장동 원주민들이 분노한 이유

"대장동 개발사업은 100% 사기입니다. 공공의 이익을 위한다고 했지만 공공의 이익으로 돌아온 게 아무 것도 없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대장동 원주민·입주민들과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공전협)은 30일 토지보상법 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이들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지구의 한 개발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사업에서의 폭리가 서민들의 재산권을 헐값에 강탈한 데에서 나왔다고 주장했다.

대장동에 사는 이모씨는 "공공개발이라고 해서 토지수용에 동의했는데 지금 공공으로 돌아가는 것보다 사익으로 돌아가는 게 워낙 많다 보니까 굉장한 박탈감과 배신감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는 "성남시가 왜 화천대유의 이익을 보장해줬는지 모르겠다"며 "(개발 초기 당시)고기교 확장, 대장동 도로개선 등 많은 민원을 넣었는데 성남시로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지사로부터 이와 관련한 답변을 들었거나 이 지사를 만났는지 묻는 말엔 "없다"며 "가장 큰 책임자는 인허가권자"라고 말했다.

공전협 상임고문을 맡은 이언주 전 국회의원은 "특검을 통해 성남도시개발공사를 비롯해서 전부 제대로 털어야 한다"며 "어떤 식으로 사람들을 채용하고 이익을 남겨서 사업해왔는지 샅샅이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공전협은 이 밖에도 강제 수용 토지에 부과하는 양도소득세 전액 면제, 도시개발공사 구조 재조정 등을 요구했다.

#대장동 #화천대유 #이재명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장동 #화천대유 #이재명 #대장동 의혹 #성남의뜰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