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생은 알아서 혼자 하는 것"…쿨내 가득한 구잘 인터뷰

"박선영 씨한테 감동 받았고, 에바한테 고마워요."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 뛰어난 축구실력과 돈독한 팀워크를 선보인 방송인 구잘이 방송 뒷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여성들의 축구 도전기를 다룬 '골때녀'는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시즌 2 제작을 확정했다. 구잘이 활약한 FC월드클라쓰는 재한외국인들로 구성됐으며 최종 3위를 기록했다.

구잘은 지난 7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상대 팀 중 기억에 남는 선수로 '불나방'의 박선영을 꼽으며 "감독들보다도 나이가 많은 50대인데도 열심히 잘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30대인 나도 힘든데 정말 대단했고, 감동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소속팀인 FC월드클라쓰의 주장이었던 에바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구잘은 "연습하면서 서로 서운한 것도 있을 수 있는데 그럴 때마다 에바가 '우리 잘 할 수 있어'라며 멤버들을 위로해주고 이야기를 들어줬다"며 "자기 자신도 짜증 날 수 있는데 항상 이해해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2004년 한국에 온 그는 KBS예능 '미녀들의 수다'를 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2년 한국에 귀화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특별히 도움 준 사람에 대해 묻자 "인생은 알아서 혼자 하는 것"이라며 "외국으로 여행만 가도 처음엔 다 힘들지 않은가"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그는 "이젠 다른 나라에 가면 인터넷도 느리고 답답하다"며 "홍어 먹는 걸 보면 제가 더 한국 사람 같다"고 웃어 보였다.

향후 계획을 묻는 말엔 "아직 특별한 계획은 없다"며 "언젠가 결혼도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외모를 많이 볼 것이라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대신 말이 안통하면 잘생겨도 못 만나겠다"고 덧붙였다.

#구잘 #골때녀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구잘 #골때녀 #골때리는그녀들 #박선영 #에바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