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박수영, 이재명에 "A를 물으면 A에 답하라"…대장동 국감 현장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측근 비리가 있으면 사퇴하겠느냐'는 질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 확실한 '그 분'의 문제에 답하면 답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묻는 말에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재명 캠프 비서실 부실장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은 이 지사의 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 지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감옥 갈 경우 '대통령이 되면 사면하겠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겠느냐"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수영 #이재명 #유동규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