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응원전 보다 뜨거운 '포옹'…감동 물결 수능 현장(부제:엄마 아빠한테 잘하자)

"긴장하지 말고, 해왔던 것만 잘 하면 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는 18일 이른 시간, 코로나19 유행 속에 치러지는 두 번째 수능이라 시끌벅적한 응원전은 없었지만 학부모들의 뜨거운 사랑은 여전했다.

전국 곳곳 고등학교에서 수험생과 학부모는 입실을 앞두고 눈시울을 붉히며 뜨겁게 포옹했다.

학부모들은 한결같이 "3년간 고생했으니 잘 봤으면 한다"며 자녀들을 위로한 후 그들이 떠나간 자리를 한참동안 지켰다.

부모님의 마음을 알기라도 하듯, 시험을 보러 가며 뒤를 돌아보거나 다시 발걸음을 되돌려 부모님에게 안기는 수험생도 있었다.

경복고등학교에서 시험을 치르는 한 학생은, 입실 시간이 지나 문이 닫힌 나머지 시험을 치르지 못할 뻔 했으나 주변 학부모들의 도움으로 시험장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수능 #수능 풍경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수능 #지각 #반바지 #부모님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