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며칠 밤새면 좀비처럼 둥둥…동물병원의 긴박한 24시

"내년에 동물을 위한 헌혈센터를 설립하려고요. 공혈견이 아닌 반려견 보호자들의 자발적 참여 하에 좀 더 윤리적으로 혈액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건국대학교 동물병원에는 지난 2016년 국내 수의과대학 중 최초로 개설한 동물응급의료센터가 있다. 이곳에서 응급진료를 전담하고 있는 한현정 교수는 그동안 수많은 생명을 살려왔다.

하지만 응급 상황에서 공급해야 할 혈액이 항상 부족하다 보니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이에 한 교수는 최근 뉴스1과 인터뷰에서 한 생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한 헌혈센터(가칭 KU도그너헌혈센터) 설립 계획을 밝혔다.

#한현정 #건국대학교_동물병원 #반려동물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한현정 #수의사 #건국대학교 #동물병원 #반려동물 #개 #반려견 #헌혈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