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미코진' 최서은, 성격은 '찐'이네…성형수술? 성 상품화? 다 말해주마

00:00 세상 솔직 당당 매력 뿜뿜…언니라 불러도 돼요?

01:33 두 번의 도전, 미스코리아 출전기

03:10 준비비용이 많이 든다는 카더라?(타고나면 됩니다!)

03:55 hoxy...의느님의 손길이...?

04:34 '겸손'을 강조한 이유는?

05:27 파란 수영복, 어떻게 생각하세요?

06:35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이들에게...

08:04 '진'으로 호명된 후 울먹이는 동료 출전자?

08:55 미스코리아 출전 전후,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10:44 미스코리아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13:12 취미는요(아이돌 안하세요?)

13:57 영어까지 잘하는 그대는 대체....

15:08 출연하고 싶은 방송은요....(유재석씨!!!!)

17:00 남자친구 얘기로 화제가 됐었는데?

"성 상품화요? 제가 '미스코리아 출전' 대장정을 겪으며 느낀 것은, 절대 외모만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2021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영예의 진(眞) 최서은(26)은 미스코리아 대회에 꼬리표 처럼 붙어다니는 '성 상품화' 지적에 대해 25일 이같이 말했다.

최서은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시대에 맞게 세상이 원하는 여성상이 있는 만큼 그에 맞는 인재들을 뽑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험자로서 이런 얘기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미국에서 유학생활을 시작한 그녀는 뉴욕의 명문 사립 미술대학인 프랫인스티튜트에 입학해 순수미술을 전공한 재원이다.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후 한국에 돌아온 그는 부모님의 제안으로 지난해 출전을 결심했고, 두 번의 도전 끝에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됐다.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한국의 아름다움을 대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 놀라운면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매력을 뽐냈다.

당선 직후 수상소감을 말하며 '겸손'을 강조했던 그는 "욕심을 부리면 오히려 일을 그르칠 때가 많다"며 "열심히 하되 욕심을 내거나 자만하면 주변에서 먼저 느낀다고 생각하기에 겸손한 자세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스코리아로서 갖춰야할 자질에 대해선 '나다움'을 꼽았다.

최서은은 "스스로가 가장 편안한 모습을 남들에게 당당하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누군가 정해놓은 기준에 나를 맞추기보단, 자신의 기준으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상소감서 '반쪽'이라 언급한 남자친구에 대해선 "연예인도 아니고, 비밀 연애를 할 사람도 아니다"라며 "진지한 관계로서 누군가에 힘을 얻었기에 말한 것으로, 좋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미스코리아 #최서은 #미스코리아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미스코리아 #최서은 #미스코리아진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