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국내 확진자 5천명 넘었는데…"오미크론은 펜데믹 종식 신호" 주장

13번째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출현에 평범한 일상을 회복하나 싶었던 전 세계가 또다시 패닉에 빠졌다.

2일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보고된 국가는 하루 사이에 10개국이나 늘어 30개국이 됐다. 확진자는 최소 373명이다.

이런 가운데 독일 차기 보건장관으로 임명된 칼 라우터바흐 교수가 "오미크론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종식을 알리는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증상이 경미한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해 집단면역 달성에 도움을 줄 수 있고, 코로나19 종식이 더 빨라질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증상을 파악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라우터바흐 교수의 주장은 어떤 내용인지, 과연 오미크론 출현에도 안심할 수 있을지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오미크론 #위드코로나 #일상회복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코로나 #펜데믹 #거리두기 #위드코로나 #방역조치 #델타변이 #해외여행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