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탈레반이 직접 공개한 영상 속 버려지는 액체는?

작년 9월부터 아프간을 집권하고 있는 무장단체 탈레반이 술 3000L를 압수해 버리는 영상을 직접 공개했다.

탈레반 정부 정보국(GDI)이 2일 공개한 영상 속에는 술 판매업자 3명이 수갑을 찬 채 서 있고 탈레반이 압수한 술 3000L를 수로에 방류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술을 판매하다 걸린 판매업자들은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영상 속 탈레반 관계자는 "신은 술을 바보 같고 혐오스러운 것이라고 했다"며 "무슬림은 술을 만들거나 공급하는 일을 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슬람 율법을 엄격하게 지키는 탈레반은 집권 후 전국적으로 강력하고 강경한 술 단속에 나서는 모습이다.

얼마 전 탈레반은 '가까운 친척 남성과 동행하지 않은 채 72㎞ 이상을 여행하려는 여성은 차에 태워주면 안 된다'는 여성 이동 제한 지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탈레반 #아프간 #아프가니스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탈레반 #술 #아프간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정부 #국제 #국제이슈 #아프간난민 #난민 #카불 #국제문제 #알콜 #무슬림 #이슬람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