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우리가 몰랐던 소설가 이외수의 이야기

문인을 넘어 '기인'이라고 불린 사람, '존버'의 창시자이기도 한 이외수. 그가 향년 76세의 나이에 폐렴으로 별세했다.

꿈꾸는 식물, 장수하늘소 등의 대표작을 남겼고, 투병으로 머리를 자르기 전까지는 긴 꽁지머리가 특징이었던 이외수. 그는 1972년 신춘문예에 당선된 이후에도 주목받지 못한 채 가난한 신인 시절을 보내야 했다. 가난 때문에 쓰레기통을 뒤지고, 개집에서 하룻밤을 나기도 했다는 그의 다사다난했던 인생사.

그가 떠난 뒤 돌아보는 그의 인생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이외수 #이외수별세 #이외수소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외수 #존버 #이외수사망 #전영자 #이외수별세 #이외수혼외자 #이외수소설 #이외수졸혼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