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구소련이 만든 아조우스탈 제철소, 우크라 품는 방공호로 쓰인다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최후 항전지 아조우스탈(Azovstal) 제철소가 러시아 군에 일주일째 결사항전 중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파리 한 마리도 통과하지 못하도록 제철소를 봉쇄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으나 현재 민간인을 포함한 우크라인 2000여명은 일주일이 지나도록 항전하고 있는 상태다. 사방이 적군에 둘러싸인 아조우스탈 제철소가 버틸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푸틴 #아조우스탈 #제철소 #마리우폴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