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우크라女 성폭행해" 아내 허락받은 러시아군, 결국…

아내와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여성은 성폭행해도 돼”라는 내용의 대화로 논란을 일으켰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포로로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25일(이하 현지시각) 이탈리아 라 레푸블리카‧일 기오르노 등에 따르면 러시아 제108소총연대 소속 로만 비코프스키(27)는 최근 우크라이나 하르키우주 소도시 이지움 인근 지역에서 포로가 됐다.

러시아 내 반체제 인사인 일리야 포노마레프 전 하원의원은 자신의 텔레그램을 통해 해당 소식을 밝히며 비코프스키를 가리켜 ‘범죄 군인’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은 지난 12일 헤르손에서 감청한 러시아군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통화에서는 아내로 보이는 여성이 “거기 우크라이나 여자들 있잖아. 그들을 성폭행해. 나한테는 아무 말도 안 해도 돼. 이해해”라고 말했다.

이어 남성이 “진짜 그래도 돼?”라고 묻자 여성은 “그래, 허락할게. 대신 피임을 잘 해”라고 말했고, 둘이 함께 웃으면서 통화를 마쳐 국제사회에 충격을 준 바 있다.

이들 부부는 자유유럽방송 인터뷰를 통해 녹취에 담긴 것은 자신들의 목소리가 아니라며 부인했지만, 이 매체는 이들의 목소리가 녹취 속 목소리와 일치했다고 감정했다.

이런 가운데 현재 우크라이나에서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증거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25일 키이우 북쪽 부차 등지에서 시신을 부검한 법의학자들의 말을 인용해 러시아군이 성폭행을 한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법의학자는 “여성들이 총에 맞아 죽기 전 성폭행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 “아직 조사할 시신이 수백 구 남아 있어 더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군 #아내 #포로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러시아군 #포로 #우크라이나 #푸틴 #젤렌스키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