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총 40대의 러시아 전투기 격추…'키이우의 유령'이라 불린 영웅의 이야기

일명 '키이우의 유령'으로 알려진 스테판 타라발카(29) 소령이 지난달 13일 공중전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키이우의 유령이라고 불렸던 이유는 러시아의 침공 첫 30시간 동안 키이우 상공에서 홀로 MiG-29 1기로 총 6기의 러시아기를 격추해냈기 때문.

우크라이나에 따르면 전사하기 전까지 총 40대의 러시아기를 격추해 우크라이나 저항의 상징이자 희망이 되었다.

타라발카 소령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키이우의유령 #우크라이나 #러시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키이우 #키이우의유령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전쟁 #러시아 #러시아전쟁 #우크라이나러시아 #러시아우크라이나 #푸틴 #러시아푸틴 #젤렌스키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