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감히 넘볼 수 없어서 였을까?'...마지막 떠날 때 까지 홀로 버틴 故 강수연

네 살 배기 아역배우로 데뷔해 50여 년간 한국 영화계에 큰 발자취를 남긴 故강수연. 그녀가 55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톱스타 배우로서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일평생 독신으로 외로이 살아가며
마음 한 켠엔 자신만의 외로움을 간직했던 그녀인데요.

누구보다 힘들고 외로웠을 그녀의 가슴 아픈 사연,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강수연 #영화배우 #스타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강수연 #영화배우 #스타 #정이 #여인천하 #톱스타 #하이틴스타 #배우 #영화제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