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3000억 받아서 1500억 상속세를?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정직한 세금납부

'갓뚜기'로 불리는 오뚜기의 함영준 회장이 상속세 1500억을 기한에 맞춰 완납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1500억 가량의 상속세를 지난 3월 말 모두 납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 상속세는 2016년 아버지 함태호 명예회장이 별세하며 남긴 오뚜기 주식(46만5543주)과 계열사 조흥 주식(1만8080주)에 따른 것으로 약 3000억 상당에 해당한다.

상속·증여세 기준에 따르면 30억 초과 상속 시 50%의 세금이 붙는다. 함 회장은 3000억 주식 상속에 따라 1500억 상속세를 지난 5년간 분납해왔다.

함 회장은 주식담보대출을 받아 세금 재원을 마련했고 지난해 3월과 올해 3월엔 개인이 보유한 오뚜기 주식 각각 5만8200주(398억7864만원), 7만3000주(386억3160만원)를 오뚜기라면 지주에 매도해 세금을 납부했다.

주식 매도 후 현재 함 회장의 오뚜기 지분율은 23.74%로 기업 지배력 행사에는 문제가 없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오뚜기 #갓뚜기 #함연지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뚜기 #함영준 #함영준회장 #오뚜기함영준 #함연지 #햄연지 #갓뚜기 #오뚜기딸 #오뚜기함연지 #함연지아빠 #오뚜기광고 #함태호 #함연지집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