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前 정부, 월북 낙인 찍어..."아버지 월북자 아니라고 소리치고 싶었습니다"

"세상에 대고 떳떳하게 아버지 이름을 밝히고, 월북자가 아니라고 소리치고 싶었습니다."

2020년 9월 서해 해역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지 1년 9개월만에 누명을 벗게 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故이대준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하는 감사의 편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이씨의 친형인 이래진씨와 아내 권모씨, 유가족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씨의 부인인 권모씨(43)는 이날 현장에서 아들이 윤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했다.

한편 이씨의 아내인 권모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 번도 마음 놓고 울어본 적이 없다"며 지난 1년 9개월을 회상했다.

이어 "사망한 남편의 명예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살아가야 할 아이들의 미래도 중요하지 않겠나"라며 "그것 때문에 앞만 보고 달렸고, 김 변호사가 손을 내밀어줘서 여기까지 왔다"고 밝혔다.

한편 권모씨는 뒤집어진 '자진 월북' 발표에 반발하는 일부 민주당 인사들에 대해 "'자진 월북'이라면 월북이라는 증거를 내밀어야 되지 않느냐"라며 "당시도 '월북했으니 사살해도 된다' 식의 망언을 퍼붓더니 그것이 또 다시 시작되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자.

#피살공무원 #이대준 #유가족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북한 #피살 #공무원 #서해 #이대준 #윤석열 #문재인 #해경 #국방부 #월북 #북한피살공무원 #피살공무원 #월북공무원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