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완도 주민들 증언 "조류 약해 잠수부가 못 찾을리 없다…물속에 없을 것"

"물에 들어가면 바로 거기 있을 건데, 다이버가 들어가서 못 찾으면 없는 거예요. 내 생각에는 (물 속에) 없어요"

'제주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위해 집을 나선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의 행방이 한 달째 묘연한 가운데, 실종 장소인 전남 완도군 신지면 인근 주민들은 실종된 조유나(10)양 일가족의 행적을 추측하며 이같이 말했다.

27일 오후 전라남도 완도군 신지면에 위치한 송곡항과 물하태선착장에서는 수색 작업에 한창인 경찰들과 조 양 가족의 행방을 걱정하는 인근 주민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날 취재진을 만난 신지면 인근 주민들은 '생각보다 약한 조류'라는 공통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전남 완도군 신지면에 거주 중인 한 주민은 신지면 조류에 대해 "(다른 지역에 비해) 고만고만하다"라며 "여기는 (간조 때도) 물이 다 빠지지 않고 물이 별로 흐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신지면에서만 69년 째 거주 중이라는 한 노인은 "밖에는 (조류가) 세지만 안에는 조류가 없다"라며 "파도가 많이 치고 태풍이 불어야 (차량이 떠내려 갈) 가능성이 있을 거고, 그 전에는 그럴리가 없다"고 단언했다.

조유나 가족이 실종된 전남 완도군 신지면 현지 주민들의 증언,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자.

#조유나 #실종 #완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유나 #실종 #실종사건 #전라남도 #완도 #신지도 #신지면 #실종사건 #송곡항 #송곡선착장 #물하태선착장 #조류 #경찰 #수색 #차량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