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초등생 습격한 개 '안락사' 중단…"살려달라" 호소한 동물단체

11일 울산 울주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목줄이 풀린 채 돌아다니던 개 한 마리가 8살 초등생의 목과 팔 등을 물어 크게 다치게 했다.

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수술을 받았고 현재까지 입원 치료 중이다.

경찰은 해당 개를 살처분(폐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검찰이 개의 위험성을 입증해야 한다며 제동을 걸었다.

이런 가운데 한 동물단체가 “책임은 개가 아닌 사람에게 있다”며 ‘살처분 반대’ 입장문을 냈다.

해당 개는 현재 통제 가능하고 안전한 상태라며 지자체 유기동물보호소에 계류 중인 사진도 공개했다.

단체가 올린 입장문에는 수많은 댓글이 달렸고, 사고견 살처분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한 상황이다.

입장문을 내고 살처분 중단을 호소한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의 말을 직접 들었다.

자세한 내용을 뉴스1TV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초등학생 #안락사 #동물단체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울산 #초등학생 #개물림 #동물단체 #비글 #유기견 #안락사 #살처분 #견주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