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엄마도 무서웠을텐데, 환자 지키다"…'이천 화재' 현은경 간호사 아들 오열

"엄마도 많이 무서웠을 텐데, 환자들이 있으니까 자리를 지키셨던 것 같습니다."

5일 발생한 화재로 5명이 희생된 이천 투석병원에서 끝까지 환자를 대피시키다 숨진 간호사 A씨(50)의 아들은 장례식장에서 뉴스1을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군생활 중 휴가를 나온 그는 "이 병원에서 어머니가 10년 넘게 일하셨다"며 "어머니는 올곧은 성품으로, 평소에도 잘못된 일을 못 보셨다"고 울먹였는데요.

예기치 못한 화재로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족과 친구들이 가슴을 치며 절규했습니다.

#이천화재 #간호사 #현은경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천화재 #이천 #간호사 #이천화재사건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