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러시아 범죄자들 홀려버린 '제안'…"전쟁 나가면 남은 형기 말소시켜준다"

전쟁에 나설 병력이 부족해진 러시아가 죄수들을 군인으로 파견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0일(현지시간) CNN은 러시아 민간 용병기업인 와그너가 러시아 교도소를 돌며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여할 병력을 모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죄수들에게 제시된 조건은 파격적이다. 단 6개월만 복무해도 남은 형기 말소와 함께 죄를 사면해주고
약 10만∼20만 루블(약 200∼400만원) 수준의 월급이 나온다. 사망 시에는 가족에게 500만 루블(약 1억원)을 지급한다.

조건을 받아들인 수감자들은 러시아 국경지대에서 2주간 훈련받은 뒤 우크라이나 최전방으로 파견될 예정이며, 실제로 수감자 400명이 지원했고 이 중 50명이 뽑혀 감옥의 별도 격리장소로 이동됐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러시아 #푸틴 #전쟁 #우크라이나 #교도소 #죄수 #무기 #밀리터리 #국제 #블라디미르푸틴 #와그너 #우크라 #젤렌스키 #충격 #스토리 #탈옥 #러시아전쟁 #전쟁영화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