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3년간 스토킹 300회…분노한 시민들 신당역에 추모 공간

김태현, 김병찬, 이석준 사건에 이어 스토킹에서 비롯된 살인사건이 또 다시 발생했습니다.

만나달라는 연락만 300여통. 그것도 모자라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까지. 이날 모습을 드러낸 피의자는 "죄송하다"는 말만 하고 모든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는데요.

사건 발생 전 피의자에 대한 인권보호만 있었지 정작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에 더 큰 공분을 사고 있는 이번 사건. 현장을 찾아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신당역 #이석준 #스토킹 #김태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신당역 #김태현 #이석준 #스토킹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