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엄마 두고 10살에 프랑스로 입양된 김유리씨...눈물의 인터뷰

'돈을 얼마나 주고 데려왔는데...너는 평생 내 발에 키스해도 모자라'

친부모 동의 없이 해외로 입양 보내져 첫날부터 학대를 당한 김유리 씨. 참다못한 김씨가 한국에 보내달라고 말하자 돌아온 대답은 이것이었습니다.

지난 64년간 해외로 입양된 약 16만명의 아동 가운데 상당수가 친부모가 살아있음에도 '고아'로 호적이 조작됐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데요.

유리씨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해외입양 #김유리 #아동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해외입양 #해외입양김유리 #김유리씨 #프랑스입양 #입양학대 #성학대 #양부 #양모 #우리나라입양 #홀트 #홀트아동단체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