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대통령의 아들? 미디어 아티스트! 문준용 작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35)는 건국대 시각디자인과와 미국 뉴욕파슨스스쿨에서 디자인을 전공한 프리랜서 디자이너이자 미디어 아티스트, 그리고 게임 개발자다. 최근 게임 신작 출시를 앞두고 있어 바쁜 탓에 주말에만 찾게 된다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작업실을 13일 뉴스1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문래동의 오래된 공장건물 일부를 국내 한 중소 갤러리가 작가들의 작업공간으로 내어주는 이른바 '레지던시'인데, 짐이 더 많은 창고같은 공간에서 준용씨는 다른 작가들과 함께 미디어아트 작업을 하고 있었다.

1시간 반 가량 이어진 인터뷰에서 준용씨는 한결 여유로워진 모습이었다. 2012년과 2017년 두 번의 대선과정 내내 '취업특혜' 의혹을 받으며 시달려서인지 그에게서 만성적인 피로감이 느껴지긴 했으나, 의혹에 대해서는 '가짜뉴스'라며 명확하게 선을 긋는 말투에선 단호함도 묻어났다. 특히 자신의 미술작업에 대한 이야기, 만들고 싶은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눈을 반짝일 땐 여전히 꿈도 많고 할 일도 많은 여느 30대 청년의 모습 그대로였다.

그간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심경, 대통령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작가로서의 꿈에 대해 들어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문준용 #문재인 아들 #게임 #문래동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