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풀영상]추미애 "검찰개혁의 요체는 국민들 안심…윤석열과 상호존중"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61·사법연수원 14기)가 "사법개혁, 검찰개혁의 요체는 국민이 안심하는 것, 국민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추 후보자는 9일 오전 10시쯤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첫 출근하며 취재진과 만나 "제가 지명받은 뒤 국민의 검찰개혁을 향한 기대와 열기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시급한 일은 장기간 이어진 법무분야 국정공백을 메우는 일"이라며 "이런 국정공백을 메우기 위해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한 축하전화에서 어떤 메시지를 받았냐는 질문엔 "서로 모르는 사이기 때문에 단순한 인사였다"며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인 것이지, 더 이상 개인 간 관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존중하고,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라 생각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일각에서 추 후보자가 검찰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는 것엔 "청문회 준비를 하는 입장이라 그런 문제는 그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검경 간 대표적 갈등사례로 거론되는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관해서도 "후보자로 지명받은 입장이라 현재 조사, 수사 중인 사건을 언급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 #검찰개혁 #윤석열 #검경 #법무부 #법무부장관 #조국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