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신동주-신동빈, 영결식서 나란히 헌화...신동빈 '눈물 글썽'

지난 19일 별세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22일 롯데월드몰에서 유가족 및 임직원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도사를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당신은 우리 시대의 위대한 선각자였다. 국가 경제의 미래를 내다보고 그 토양을 일군 개척자였다"고 애도했다.

헌화 순서에서는 장례 기간 내내 함께 상주의 역할을 했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나란히 서서 영전에 꽃을 바치고 묵념했다.

유족 인사말에서는 장남인 신동주 회장이 먼저 나서 가족 대표로서 인사말을 했다.

신동주 회장은 "여러분의 따뜻한 위로 덕분에 선친께서도 무척 기뻐하실 것이라 생각한다"며 "저희 가족들은 선친의 가르침을 가슴 깊이 새기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롯데그룹을 대표한 신동빈 회장은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조국과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강조했다.

그는 "아버지는 우리나라를 사랑하셨다. 따뜻한 가장이자 한마디로 정말 멋진 분"이라고 회고했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신 명예회장의 세 번째 부인 서미경 씨와 딸 신유미 씨의 모습은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서 보이지 않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롯데_신격호_명예회장 #신동주 #신동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