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수거 거부' 아니라 '수거 불가'…아파트 폐지대란 임박?

최근 서울시 등 일부 지역에서 폐지가 제때 수거되지 않은 가운데 '폐지대란'이 올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폐지 공급 과잉으로 제지업계가 이물질이 붙은 불량 폐지 반입을 꺼리며 수거업체에서도 분리배출되지 않은 폐지의 수거는 힘들다는 입장 때문이다.

지난 10일 서울시 송파구 한 아파트에는 종이상자가 산더미처럼 쌓였다. 당초 오전에 수거됐어야 할 폐지지만 분리 배출이 제대로 되지 않아 업체에서 '수거 불가'를 통보했다. 다음날 경비원들이 반나절 가까이 상자에 붙은 테이프를 제거하고 폐지를 분류한 뒤에야 폐지를 수거해 갔다.

중구에 위치한 아파트도 사정은 비슷했다. 아파트 관리인 A씨는 "(수거업체에서) 분리 배출이 안 된 폐지는 안 가져가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 아파트에는 내부가 은박지로 코팅된 종이박스 등이 수거되지 않은 채 남겨져 있었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12일 지자체에 "정당한 사유 없이 폐지 수거를 거부하거나 운반된 폐지 납품을 제한하는 폐기물처리신고자에 대해 엄격한 기준으로 행정처분하라"는 지침을 통보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폐기물 수거 규정을 위반한 업체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와 함께 영업정지, 시설폐쇄 명령 등이 가능하다.

그러면서 주민들에게 종이류 재활용품 분리배출 방법을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해 수거 거부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나섰다.

정부의 이런 방침에 폐기물 처리 현장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주민들의 폐지 분리배출 인식 개선에는 긴 시간이 걸리는데, 이를 고려하지 않고 폐기물 업계에만 부담을 떠넘긴다는 의견이다.

재활용 분리배출 홍보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도 남는다. 종로구, 중구, 송파구 등 서울 각지 아파트 단지에서 만난 주민들은 올바른 종이류 분리배출에 대해 대부분 "모른다"고 답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상자에 붙은 테이프 등 이물질을 제거해서 배출하고, 코팅 처리된 영수증·택배전표 등은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한다. 또 음식물 등 오염물질이 묻은 종이와 폐휴지, 기저귀 등도 종이류로 배출해선 안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분리 배출에 대한) 주민들의 인식 개선에는 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한동안은 아파트 경비원들이 폐지를 분류하느라 고생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거된 폐지가 옮겨지는 압축장에도 최근 폐지 덩어리가 쌓이기 시작했다. 경기도에 위치한 압축장 관계자는 "제지 업체가 폐지 반입을 거부하는데 폐지를 쌓아둘 공간도 부족해 '수거 거부'가 아니라 '수거 불가'인 상황"이라며 "한 달 내에 큰일이 날 수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폐지 #쓰레기 #환경 #아파트 #분리수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