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권영진 "앞으로 일주일이 중요...지역사회 전파 막을 수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금부터 일주일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중대한 시점"이라며 보건 당국에 대한 시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권 시장은 24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중앙정부에서도 코로나19 위험 경보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고 총리를 중심으로 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했다"며 "대구시 역시 이에 발맞추어 발병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되었던 신천지 교인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사하고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대구의 코로나19 확산 상태에 대해 권 시장은 “전국 단위에선 심각한 상태가 아니라도 대구는 매우 심각한 단계이며, 이미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집회 참석 금지 등을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은 "시민들이 이에 잘 협조해주어 감사하다”며 대구 시민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밝혔다.

권 시장은 "지금부터 1주일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중대한 시간이다"며 "환자들을 일찍 찾아내 시민들과의 접촉을 차단하고 치료를 받도록 하며 시민들이 자기 보호 수칙을 지키면 이 사태를 조기에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 시장은 "앞으로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이 될 것이지만, 이 시기를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당국은 더욱 빠르게 환자들을 찾아내도록 할 것을 약속한다"며 "시민들은 추가적인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외출할 시 마스크를 꼭 착용해 달라"며 당부의 뜻을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종코로나 #권영진 #대구 #경북 #지역사회전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