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신천지 본부' 강제진입 현장영상

경기도가 25일 오전 10시 30분께 과천시 별양동에 소재한 신천지 본부에 대한 강제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경기도 관계자는 "신천지 과천교회 신도 가운데 2명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신천지가 신도명단을 제출하겠다고 했지만 정확한 명단인지 알 수 없어 과천 본원에 대한 강제역학 조사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강제 역학조사에는 역학 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명 등이 동원됐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은 경력 2개 중대 150여 명과 소방관 등을 배치했다.

10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조사를 진행했지만 과천 신도 1만여 명의 명단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 성전 이만희 거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신천지 #역학조사 #강제진입 #이재명 #신천지역학조사 #신천지코로나 #대구코로나 #과천신천지 #이재명신천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